사랑니에 관한 여덟가지 비밀

입안에서 제일 뒤쪽에서 세 번째로 나는 큰 어금니인 사랑니. 18세 전후에 이가 나오기 때문에 ‘사랑을 느낄 만한 나이’ ‘지혜를 알 만한 나이’라고 해 지치라고도 불린다. 현대인에게서는 치아의 숫자에 비해 턱뼈 크기가 작아 사랑니가 자신의 위치에 나기 힘들기 때문에 잇몸 속에 묻혀있는 경우가 많다. 이런 의미에서 사랑니를 매복(埋伏)지치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다. 사랑니에 관해 우리가 모르는 것들로는 이외에도 어떤 것이 있을까.

1. 사랑니는 위험할 수도 있다

부분적으로 매복된 치아에서는 감염 및 주변의 치아에 손상이 생길 수 있고, 이보다 더 심각하게는 사랑니를 둘러싸고 있는 치배 내에 조직액이 침투해 턱뼈 내에 큰 동공을 야기하는 낭(囊, 물혹)이 생긴다. 이 낭은 치아, 신경, 턱뼈 등의 주위조직을 영구적으로 파괴하고, 이러한 경우에는 좀더 복잡한 수술이 필요하게 될 수도 있다.

사랑니는 잇몸 속에 완전하게 매복돼 있기 때문에 어떤 증상도 일으키지 않는 경우라면 반드시 발치를 하지 않아도 되지만 외부로 노출돼 잇몸 염증을 일으키거나, 인접치아가 손상되기 쉬운 위치에 있는 경우에는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와 상의해 사랑니를 발치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이 가장 좋다.

2. 사랑니는 청소년기에 뽑는 것이 좋아

사랑니를 뽑는 시기는 정기적인 구강 내 방사선 사진을 토대로 구강악안면외과의가 판단한다. 향후 사랑니가 문제를 야기할 것인지, 혹은 계속적인 관찰이 필요할지를 판단해 이를 결정하게 되는 것.

일반적으로 사랑니는 청소년기에 뽑는 것이 좋다. 왜냐하면 사랑니의 뿌리가 완전히 발달하지 않았고 턱뼈가 무른 편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사랑니에 의한 합병증이 발생하기 전에 미리 시행하는 것이 발치 후 회복이 빠르고 시술 후의 불편감도 훨씬 적어진다.

최근에는 사랑니는 위치, 형태 등에 변이가 있는 경우가 많아 여러 개를 한번에 뽑지 않는다. 상당 시간 동안 입을 벌리고 있어야 하는 것이 환자에게는 매우 곤욕스러운 일일 뿐 아니라 발치 후 출혈, 통증 등이 심해 의사의 처치가 필요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랑니 4개를 모두 발치하는 경우 길면 약 2∼3달 정도의 시간이 걸릴 수도 있어 환자는 상당 기간 동안 사랑니로 인한 불편감 뿐만 아니라 발치에 대한 불안감까지 가지고 지내게 된다. 시간상의 문제로 사랑니를 한번에 발치하고자 하는 환자뿐 아니라 전신 질환 때문에 발치 후 의사의 관리가 필요한 환자의 경우에서는 1∼2일정도 입원해 치료받는 것도 효율적이고 안전한 방법이다.

3. 앞쪽 어금니 영구치가 썩었을 경우

사랑니를 뽑은 후 적당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실제로 사랑니에 가려 충치가 보이지 않다가 사랑니를 뽑은 후에 충치를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여성은 결혼 전에 미리 뽑은 것이 임신 중에 고생을 하지 않게 되어 좋다.

4. 발치 후 무슨 일이 일어나나.

일반적으로 수술 후 환자들이 느끼는 것은 수술 후 부종(붓기), 통증, 저작곤란 등의 불편감이다. 이에 따라 개인별로 발치 후 적절한 시술 후 주의사항 및 투약을 처방하고, 구강악안면외과의에 의해 수술 후 불편감을 줄이는 처치가 시행된다.

5. 어금니까지 썩게 만드는 사랑니

사랑니는 어금니 쪽으로 경사지게 일부 또는 전부가 묻혀있거나 경우에 따라서는 뒤쪽으로, 혀쪽으로, 빰쪽으로 그야말로 각양각색으로 비정상적인 위치에 묻혀있는 경우도 많다. 형태도 비정상적으로 작거나 큰 경우가 흔하며 뿌리의 수와 모양도 각양각색이다. 결국 잇몸 안에 묻혀 있지 않고 입안으로 나더라도 음식이 잘 끼고 양치질이 되지 않아 썩는 경우가 많으며 심한 경우에는 바로 앞의 어금니까지 썩게 만들어서 중요한 영구치를 뽑아야 한다.

6. 사랑니로 생긴 염증, 입원 후 치료해야

사랑니가 잇몸을 조금만 뚫고 난 경우에는 염증이 생기기 쉬운데 이 경우 얼굴이 심하게 붓고 입이 잘 안 벌어지는 경우까지 발전되고 고름이 생기기도 한다. 대개는 이런 경우라도 염증 치료 후 발치하면 되지만 염증이 오히려 심하게 퍼지는 경우에는 입원해 치료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임산부의 경우 염증이 잘 생기므로 결혼 전에 사랑니를 빼는 것이 좋다.

7. 사랑니 때문에 턱뼈 질환 발생할 수도

사랑니가 없는 줄 알고 있다가 우연히 방사선 사진을 촬영하다가 발견하는 경우도 많은데 이렇게 사랑니가 완전히 뼈 안에 묻혀 있는 경우에 치아를 둘러싸고 있는 치아 주머니(치배)안으로 물이 차서 물혹(낭종)이 되거나 세포가 변성되어 양성 종양이 생겨 점점 턱뼈를 흡수하면서 성장한다. 이 경우 특별한 증상이 없기 때문에 환자 스스로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은 없으며 턱뼈의 상당 부분이 흡수된 다음에야 발견되기 때문에 치료가 어렵고 심한 경우 턱뼈를 절단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8. 사랑니 때문에 턱이 부러진다고?

물론 턱뼈는 사랑니 때문에 저절로 부러질 정도로 약하지는 않다. 하지만 사랑니가 있는 부위가 턱뼈 중에 제일 얇으면서 힘을 많이 받는 부위여서 생각보다 훨씬 약한 충격만 받아도 턱뼈가 부러지는 경우가 많다.

Leave a comment